흙집을 만드는 사람들 www.hwangto.info
로그인 회원가입

커뮤니티 Community

  • 공지사항
  • FAQ
  • 질문응답
  • 자유게시판
  • 자료실
  • 교육일정
  • 자유게시판
  • 홈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 
작성일 : 19-01-12 11:30
나에게 하는 위로
 글쓴이 : 바보몽
조회 : 39  
수고 많았어
축하 축하해
역시 최고야

남들에겐
진심 담아 따뜻한 말을
수시로 하기도 하지

하지만 정작 자신에겐
왜 그거밖에 못했니
왜 그렇게 처리했니
왜 그렇게 못나고 바보 같니
왜 왜냐고 타박을 주곤 해
그래서 슬픈 우리들

스스로에게 인색하기만 해서
늘 마이너스 점수를 주는 건
좀 더 분발하라는 채찍일까

한 번쯤
꽉 차지 못한 내 마음에
늘 수고하는 내 몸에
동동거리는 내 삶에
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은 어떨까

수고했다
사랑한다
파이팅 하자 내 인생이라고

- 해밀 조미하, 꿈이 있는 한 나이는 없다 중에서